top of page
  • 작성자 사진Manager

언프레임드 다시보기 및 정보

언프레임드 소개: 배우들의 연출 데뷔작

"언프레임드"는 김유경 대표, 이제훈 배우, 양경모 감독이 공동 설립한 제작사 하드컷에서 선보이는 첫 번째 프로젝트로, 네 편의 단편 영화를 통해 각기 다른 색깔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이 프로젝트는 네 명의 배우가 연출과 각본을 맡아 그들만의 독특한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창작물을 만들어냈습니다.


시놉시스

  • 반장선거: 초등학교 반장선거를 소재로 한 단편으로, 마치 범죄 영화처럼 흥미로운 전개를 선보입니다. 아이들을 단순한 동심의 대상이 아닌, 복잡한 인간 관계의 주체로 다루는 시선이 인상적입니다.

  • 재방송: 이모와 조카의 짧은 하루를 따라가는 이야기로, 함부로 위로하는 대신 상대의 마음을 쓰다듬는 섬세함이 돋보입니다.

  • 반디: 소녀 반디와 그녀의 엄마, 그리고 할머니의 일상을 담은 작품입니다. 떠난 사람의 빈자리를 따뜻하게 보듬는 태도가 인상적입니다.

  • 블루 해피니스: 취업준비생의 일상과 주식에 얽히게 되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현대 사회의 청춘들이 겪는 현실적인 문제를 다룹니다.


"언프레임드": 배우들의 연출 데뷔작

"언프레임드"는 네 명의 배우가 각각 연출한 네 편의 단편 영화로 구성된 프로젝트입니다. 이 영화들은 각 배우가 각본을 쓰고, 연출한 작품으로, 배우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독특한 시각과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다음에서 각 배우가 연출한 작품과 출연진을 소개합니다.

1. 손석구: "재방송"

  • 연출: 손석구

  • 주요 출연진: 임성재(조카 역), 변중희(이모 역)

  • 내용: 이모와 조카의 하루를 따라가며 그들 사이의 미묘한 감정 변화를 잔잔하게 포착합니다. 손석구는 이 작품을 통해 일상의 소소한 순간에서 발견되는 깊은 인간미와 감정의 뉘앙스를 섬세하게 그려냅니다.


2. 이제훈: "블루 해피니스"

  • 연출: 이제훈

  • 주요 출연진: 정해인(찬영 역), 이동휘(승민 역), 김다예(지은 역)

  • 내용: 취업준비생 찬영이 주식에 빠지면서 겪는 일을 다룬 작품으로, 현대 사회의 청년들이 겪는 압박과 고민을 주제로 다룹니다. 이제훈은 현실적인 문제를 다루며 시대의 청춘을 대변합니다.


3. 박정민: "반장선거"

  • 연출: 박정민

  • 주요 출연진: 김담호(정인호 역), 강지석(유장원 역), 박효은(주선영 역)

  • 내용: 초등학교 반장선거를 통해 어린이들의 세계를 범죄 영화처럼 흥미진진하게 그려냅니다. 박정민은 어린이들의 순수함 뒤에 숨겨진 경쟁과 욕망을 통해 사회의 축소판을 보여줍니다.


4. 최희서: "반디"

  • 연출: 최희서

  • 주요 출연진: 박소이(반디 역), 최희서(소영 역), 조경숙(경숙 역)

  • 내용: 홀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 소영과 그녀의 딸 반디의 일상을 담은 작품입니다. 최희서는 싱글맘의 삶과 그 안에서 발견되는 사랑과 갈등을 따뜻하고 섬세하게 표현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네 명의 배우는 각자의 개성과 관점을 반영한 영화를 만들어내며 감독으로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탐구합니다. "언프레임드"는 그들이 연기 뿐만 아니라 연출에서도 보여줄 수 있는 예술적 재능과 열정을 엿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창작의 다양한 얼굴: 배우에서 감독으로

"언프레임드"는 단순히 단편 영화 네 편을 모은 작품집이 아닙니다. 이는 배우들이 자신의 예술적 영역을 넓히고, 다른 측면에서 스토리텔링을 탐구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프로젝트입니다. 각 배우는 자신이 가진 독특한 시각과 경험을 바탕으로, 각기 다른 주제와 메시지를 담은 영화를 연출하며 감독으로서의 첫 발을 내딛습니다.

이 과정에서 배우들은 자신이 평소에 해오던 연기 활동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스토리의 구성부터 캐스팅, 촬영, 후반 작업에 이르기까지 영화 제작의 전 과정에 깊이 관여합니다. 이를 통해 관객들은 배우로서 뿐만 아니라, 감독으로서의 그들의 재능과 가능성을 엿볼 수 있습니다.


"언프레임드"의 네 편의 영화는 각 배우가 직접 겪은 경험, 그리고 그들이 사회와 인간에 대해 가진 고민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이는 관객에게 단순한 오락을 넘어서, 삶과 사람에 대한 깊은 성찰과 이해를 제공합니다. 배우들이 연출한 이 영화들은 각자의 개성이 뚜렷하며, 그들의 창작욕구와 예술에 대한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배우들은 자신만의 이야기를 세상에 전하고, 더 넓은 예술 세계로의 도약을 꿈꿉니다. "언프레임드"는 이처럼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그들의 모습을 통해 창작의 다양한 얼굴을 관객에게 선보입니다.



언프레임드

조회수 30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