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Manager

콘크리트 유토피아 다시보기

콘크리트 유토피아 다시보기: 줄거리

재난 후의 새로운 질서와 생존의 이야기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대지진으로 인해 폐허가 된 서울을 배경으로, 재난 속에서 살아남은 이들의 유토피아인 황궁아파트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대규모 재난 직후의 암울한 상황을 배경으로 하며, 인간의 본능적인 생존 욕구와 사회적 질서의 재편을 탐구합니다.


황궁아파트, 생존의 마지막 보루

모든 것이 무너진 서울에서 유일하게 남은 황궁아파트는 생존자들에게 희망의 빛처럼 다가옵니다. 소문을 듣고 몰려든 외부 생존자들과 기존 입주민들 사이의 갈등은 곧바로 촉발되며, 이는 아파트 내부의 질서를 새롭게 정립하게 만듭니다.


영탁, 새로운 리더의 등장

새로운 주민 대표로 떠오른 영탁은 단호한 결정과 행동으로 아파트를 이끕니다. 그의 리더십 아래 주민들은 외부의 위협으로부터 자신들을 지키기 위한 새로운 규칙을 만들어 나갑니다. 이 과정에서 황궁아파트는 지옥 같은 바깥 세상과 대비되는 안전하고 평화로운 공간으로 거듭납니다.


예상치 못한 갈등의 시작

하지만, 내부의 안정이 보장되면서도 생존의 위기는 끝나지 않습니다. 영탁과 민성, 명화 등 주요 인물들 사이에서도 예상치 못한 갈등이 시작되며, 이는 황궁아파트 내부의 유토피아적 상황마저도 위태롭게 만듭니다.


등장인물 소개

  • 영탁 (배우: 이병헌): 황궁아파트의 임시 주민 대표로, 위기 상황에서 단호한 리더십을 보여주는 인물.

  • 민성 (배우: 박서준): 공무원 출신으로 영탁의 조력자가 되어 아파트의 새로운 질서를 함께 만들어가는 인물.

  • 명화 (배우: 박보영): 민성의 아내로, 극한 상황에서도 따뜻한 마음으로 다른 생존자들을 돌보는 인물.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교훈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재난 후에도 인간이 어떻게 살아남고, 새로운 사회적 질서를 어떻게 만들어가는지에 대한 심도 깊은 탐구를 담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단순히 생존의 이야기를 넘어, 인간성과 사회의 본질에 대해 질문을 던집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

조회수 977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